日, 방사능 물질 검출 못해

일본 정부의 방사능대책연락회의는 11일 북한의 핵실험 발표에 따라 동해상공의 대기중 분진을 채취, 조사했으나 방사능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9일 북한이 핵실험을 발표한 후 자위대기를 동해 영공으로 보내 3-10km 상공의 6곳에서 대기중의 분진을 채취해 핵실험에 따른 방사능 물질의 누출 여부를 조사했다.

이와 함께 각 지자체와 환경성, 경제산업성 등이 전국 86개 지점에서 계측하고 있는 지표부근 감마선 조사에서도 별다른 이상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방사능대책회의가 밝혔다.

한편 일본 기상청은 북한 핵실험 당시 관측된 지진파의 형태가 통상 한반도에서 일어나는 지진파와는 현저하게 달랐다는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