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발사 한달전부터 대책 준비’

일본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기 최소한 한달전부터 총리 관저를 중심으로 사후 대책을 주도 면밀하게 준비한 것으로 밝혀졌다.

일본은 미사일 발사 5시간 반만에 유엔에 안전보장이사회 소집을 요구했다. 이어 만경봉호의 6개월 입항 금지 등 9개항의 제재 조치도 잇따라 발표됐다. 발사 20분만에 긴급 경보를 발령하고 총리 관저에 대책실이 설치되는 등 신속한 위기관리 조치가 취해진 것은 모두 치밀한 사전 준비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9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의 이런 신속한 대처는 11시간이 지나서야 발사사실을 발표했던 1998년 대포동 1호 발사 때의 허술한 위기관리 대처에 대한 철저한 반성의 결과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대책을 검토하기 시작한 것은 5월말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은 외무성 출신의 안도(安藤) 관방부장관에게 “실제 상황에 대비한 대책을 극비리에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자위대는 대포동 발사기지 주변의 전파교신이 활발해진 사실을 포착, 경계감시 태세를 강화했다.

6월15일 북한이 대포동 2호를 발사대에 올린 사실이 판명됐다.

이날 저녁 총릭관저내 관방장관실에 관방부장관과 내각 정보관 등 관계자들이 모였다. 이 자리에서 발사에 대비한 정부의 극비 프로젝트팀이 발족됐다. 프로젝트팀은 대북 제재안과 ’X데이(발사일)’에 대비한 대책을 마련했다.

일 정부는 또 발사에 대비해 관방장관과 외상, 방위청 장관, 국토교통상 등 관계각료가 즉시 모일 수 있도록 주말에는 원칙적으로 도쿄(東京)도내를 떠나지 않도록 했으며 6월에는 만경봉호 6개월 입항금지 등 9개항의 제재 조치가 거의 정해졌다.

미사일 발사의 긴박감이 높아진 7월4일 아침에는 대포동 2호 외에 노동, 스커드 등 여러 발의 미사일이 발사될 경우에 대비한 제재안 입안에 착수했다. 이는 “5일 새벽 복수의 미사일이 발사될 것”이라는 정보가 입수됐기 때문이다.

4일 저녁. ▲대포동 2호가 일본 본토를 넘지 않는 경우와 ▲노동미사일만 쐈을 때의 제재 방안을 놓고 프로젝트팀의 의견이 엇갈리자 아베 장관은 “북한에는 납치문제와 핵문제로 옐로카드가 이미 2장 나갔다. 일본까지 못 미치든 노동만 쏘든 미사일을 발사하면 다음에는 레드카드다”라고 결론을 내렸다. 대포동 2호는 일본 본토를 넘지 못했지만 발사 수 시간후 만경봉호 입항금지를 포함한 제재조치가 발표됐다.

미국과의 연대도 긴밀하게 이뤄졌다.6월15일 아침에는 아베 장관이 미국 대사관저를 방문, 조찬을 함께 하면서 ’X데이’ 대책을 논의했다.

아베 장관은 “일본은 정말 경제제재를 포함한 강경책을 쓸거냐”는 토머스 쉬퍼 대사의 질문에 “염려없다”고 잘라 말했다. 일본이 주도하고 미국이 지지하는 형태로 유엔 안보리에 대북제재 결의안을 낸다는 시나리오도 이 자리에서 정해졌다고 요미우리 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