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민주당 “2차 핵실험하면 ‘주변사태’ 인정”

일본의 제1야당인 민주당의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간사장은 18일 북한이 두번째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현재의 상황을 일본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주변사태’로 인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를 방문중인 하토야마 간사장은 이날 동행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유엔 안보리에서 경제제재 결의가 만장일치로 채택됐음에도 불구하고 2차 핵실험을 하게 되면 첫번째와는 차원이 다르다”면서 이같이 경고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에 대해 엄중하게 대응해 나가되, 대화로 해결할 수 있는 환경을 어떻게 만들어갈 것인지에 중점을 둘 필요가 있다”며 외교 노력을 통한 북핵 문제의 해결을 강조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다.

한편 자민당의 연정 파트너인 공명당은 현재의 북핵 사태와 관련, 정부가 주변사태법을 적용할 경우 이를 용인할 방침을 정했다.

기타가와 가즈오(北側日雄) 간사장은 “앞으로 정부여당으로서 긴밀히 연대해 판단할 것이다. 미군이 출동하는 경우, 우리가 뭔가 가능한 협력을 할 필요가 있다는 전제로 검토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