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동북부 강진·대형쓰나미 강타…피해 속출

11일 오후 2시46분께 일본 도호쿠(東北) 지방 부근 해저에서 규모 8.8의 강진이 발생했다.


또 지진 이후 태평양 연안을 초대형 쓰나미가 강타하면서 선박과 차량, 건물이 역류하는 바닷물에 휩쓸려 큰 피해가 발생했다.


AP와 교도통신, NHK방송 등에 따르면 지진의 진원은 도쿄에서 북동쪽으로 243마일 떨어진 곳으로 추정된다. 일본 기상청은 이번 지진의 규모를 7.9로 발표했다가 8.4로 수정해고, 미국 지질조사국은 8.8이라고 각각 밝혔다.


도호쿠 지방의 진도는 최고 7로 관측됐고, 이후 진도 5의 여진이 이어졌다.


일본 기상청은 오후 3시께 미야기(宮城)현 연안에 최고 6m의 쓰나미가 밀려 올 수 있다고 대형 쓰나미 경보를 내렸다가 이후 이와테.미야기.아오모리는 물론 도쿄 부근인 이바라키(茨城)현 연안에 최고 10m 높이의 쓰나미가 몰아닥칠 수 있다고 추가 경고했다.


센다이 지역의 경우 쓰나미가 해안 지역의 가옥과 이동중인 차량을 덮치는 모습이 NHK방송 화면에 잡혔다. 많은 인명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센다이공항도 침수됐다. 이바라기현에서는 지진으로 무너진 지붕에 깔려 한 명이 숨졌다.


미야기현과 이와테현 등 지역에서도 쓰나미가 밀려들면서 선박과 차량, 가옥이 휩쓸렸다.


강진이 발생하면서 도쿄에서 동북부 도심을 잇는 신칸센의 운행이 중단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번 지진으로 도쿄 도심 고층빌딩에서도 수분에 걸쳐 선반의 물건이 쏟아져 내릴 정도로 강한 충격이 느껴졌다. 고층 빌딩의 엘리베이터 운행이 중단됐고, 도쿄 시내에서는 한동안 전화가 불통됐다. NHK 영상에서는 도쿄 오다이바의 한 빌딩 옥상이 연기로 뒤덮인 모습이 확인됐다. 시민들은 건물 밖으로 뛰쳐나와 불안을 호소하기도 했고, 철로를 이용해 대피하는 모습도 관측됐다. 쓰나미 우려로 건물 주차장의 차량 이동이 금지되기도 했다.


미야기현 센다이(仙臺)시에서는 화재가 수건 발생했는가 하면, 가스 누출 신고가 잇따랐고, 일부 지역에서는 건물이 무너졌다는 정보도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전 각료에게 각 부처별로 지진과 쓰나미 피해 축소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고, 방위성도 대책본부를 설치했다. NHK는 정규 방송을 중단하고, 지진 재해 방송을 내보내고 있다.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는 오후 4시10분께 전 각료를 소집해 긴급재해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상황을 보고받는 한편 피해대책을 논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