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쿄 지사 “北, 中에 통합되는 것이 최선”

일본의 대표적인 극우 정치가로 알려진 이시하라 신타로(石原愼太郞) 도쿄 도지사가 “북한이 중국에 통합되는 것이 최선”이라고 발언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이시하라 지사는 13일 도쿄 외신기자 클럽에서 “중국이 북한을 통합하는 것이 북한 문제의 가장 쉬운 해결책이자 강경한 공산주의 국가인 북한이 평화적으로 와해될 수 있는 길이며 미국에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미 북한에는 이와 유사한 잠재적 요인(중국 통합 가능성)이 존재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이시하라 지사는 이어 “중국은 이런 의견에 반대하지 않겠지만, 통일을 원하는 한국은 아마도 이에 반대할 것”이라면서도 “북한이 중국의 일부로 통합되면 한국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만약 한국이 이 의견에 동의한다면 북한이 와해돼 문명사회로 돌아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과거에도 “일본은 중국을 분열시키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북한 따위가 허튼 짓을 하면 한 방에 괴멸시키겠다”는 등의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