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 추가 금융제재 검토 착수

일본 정부가 18일 북한 화물여객선 만경봉호의 입항금지(6개월)에 이어 개정외환법에 따른 대북 송금중단 등 추가 경제재재 조치의 검토에 착수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히면서 “미국을 비롯해 국제적인 연대가 매우 중요하다”며 관계 각국에 대북 제재에 협력에 줄 것을 요청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관방부장관을 중심으로 한 관계부처 당국자들은 북한의 해외 금융자산 및 송금실태를 파악하는 등 구체적 후속대처를 시작했다.

회견에서 아베 장관은 “미사일과 핵무기의 수출관리를 엄격히 하는 동시에 금융자산의 이전, 규제에 관한 조치를 적절히 실시하겠다”면서 중국과 러시아가 협조하겠느냐는 질문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는 모든 회원국에 대해 구속이 있다고 인식한다”고 주장했다.

다니가키 사다카즈(谷垣楨一) 재무상도 회견에서 대북 금융제재에 대해 “가급적 신속히 실시하도록 노력한다”며 “국제적인 연대가 중요한 만큼 각국 작업의 진척도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