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 추가제재 조기 결정 방침

일본 정부는 유엔 안보리의 대(對)북한 제재결의에 따른 추가 제재조치를 조속히 결정할 방침이라고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관방장관이 16일 밝혔다.

시오자키 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대북 제재와 관련, “신속하게 검토해 결정하겠다”며 관계국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일본으로서 가능한 금융제재 강화 등 추가 조치를 조속히 결정할 것임을 강조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도 이날 낮 당정연락회의에서 “북한의 대응과 국제사회의 동향을 고려하면서 추가 대응을 검토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유엔 안보리 제재에 사치품의 금수 조치가 포함됨에 따라 자국산 담배와 술, 가전제품 등 북한 지도층이 선호하는 품목의 수출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유엔의 결의에 앞서 독자적으로 발동한 금융제재를 한층 강화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본 경찰청은 정부의 대북 제재조치 발동에 따라 설치된 ’경비대책본부’의 제1차 회의를 열고 북한 공작원의 대일 파괴활동과 우익단체의 조총련 시설에 대한 공격을 막기위해 정보 수집과 단속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본부장인 요시무라 히로토(吉村博人) 경찰청 차장은 “북한에 대한 새로운 조치의 실효성을 확보함과 동시에 테러 등 중대 사건을 미연에 방지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 중요시설에 대한 경비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