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 제재조치 발동으로 감시 체제 강화

일본 정부가 13일 북한으로부터의 인적, 물적 유입을 전면 봉쇄하는 독자적인 추가 제재조치를 정식 결정함에 따라 해상보안청과 세관 등 관계 당국이 감시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경찰청과 국토교통성도 북한 공작원 등에 의한 항공기·선박 등의 테러에 대비, 대북 경계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해상보안청은 제재조치가 발동되는 14일 이후 북한적 선박이 일본 영해에 진입할 경우 경고를 해 되돌아가도록 하되 강제로 들어오는 선박에 대해서는 선장 체포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또 세관 당국은 북한산 물품의 유입을 현장에서 저지할 방침이다.

북한의 대일 수출품은 송이와 바지락, 성게 등 농수산물과 의류 등이 중심이었으나 일본 세관은 그동안 마약 등의 밀수 방지를 위해 북한으로부터의 화물에 대해서는 엄격한 검사를 해 왔다.

경찰청은 북한의 대일 공작이 활발해질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자금과 기술의 불법 취득이 없도록 철저한 감시 태세를 가동하는 한편 대량살상무기 개발에 쓰일 수 있는 물품의 불법 수출도 적극 단속해나갈 계획이다.

경찰청은 이와 함께 일본내 대북 감정 악화로 친북 조직인 조총련 시설 등에 대한 우익 단체의 테러와 조총련계 동포에 대한 악질적인 행위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대책본부’를 설치, 경비를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일본이 유엔의 대북 제재 결의와는 별도로 취한 추가 제재조치가 14일부터 발동됨에 따라 돗토리(鳥取)현 사카이(境)항과 홋카이도(北海道)의 오타루(小樽)항 등에 정박중인 북한 선박들이 귀항을 서둘고 있다.

사카이항에 정박중인 북한 화물선 11척은 항만관리 당국이 13일중 자진 퇴거를 요청함에 따라 각각 중고자전거와 가전제품 등 일본으로부터의 수입품을 싣고 출항 준비를 하고 있다.

매년 90척 전후의 북한 화물선이 해산물 등을 싣고 입항하는 오타루항에서도 정박중인 4척의 화물선이 이날중 출항할 예정이다.

북한 화물선이 가장 많이 출입하는 사카이미나토(境港)시는 이날 오전 시의회에서 북한 원산시와의 우호도시 협정을 파기하기로 의결했다. 시측은 “북한의 핵실험으로 더이상 우호 관계가 곤란하다는 판단을 했다”고 설명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