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 수교후 경협 구체화 가능성

일본은 오는 4일부터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북한과의 양자협상에서 납치와 안전보장 분야에서 북한측이 성의있는 대응을 해올 경우 국교정상화 이후의 경제협력 내용을 구체적으로 밝힐 방침이라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일 보도했다.

협상에서 양국은 일본인 납치와 핵.미사일 등의 안전보장, 과거청산을 포함한 국교정상화 등 3가지 쟁점 분야에 대해 동시 협의할 계획이다. 국교정상화에 관한 협상은 2002년 10월 이래 3년 4개월만이다.

안전보장 분야에서 일본은 ▲북한 탄도미사일의 개발.배치에 관한 정보공개 ▲미사일 발사실험의 중장기적인 동결 지속 ▲6자회담에의 조기복귀 등을 북한측에 요구하기로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납치 문제에서는 일본인 납치피해자 가운데 생존자의 귀국과 진상규명, 신광수 등 납치 용의자의 신병 인도, 납치피해 의심자에 대한 정보제공을 요구하고 태국인 납치문제도 제기하기로 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