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 국교정상화 ‘포괄협의’ 추진

일본은 북한과 재개를 합의한 정부간 협상시 납치문제는 물론 핵과 미사일을 포함한 현안을 포괄 협의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처럼 양국의 입장이 첨예하게 갈리는 일본인 납치문제만 의제에 올려서는 대립이 재연될 것이라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일본 정부는 이르면 오는 11월초부터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양자 협의에서 국교정상화 협상을 궤도에 올려놓는다는 복안이다. 중의원 선거에서 자민당이 압승한 것이 큰 배경이 됐다.

특히 북한측도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6자회담 당시 북.일 접촉에서 자민당의 총선 압승이 고이즈미(小泉) 정권에 미칠 영향을 여러 차례 질문, 내년 9월까지인 고이즈미 총리의 임기 안에 정상화를 진척시키는 것이 유리하다는 판단을 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신문은 일본 정부는 공식 협상에 앞서 비공식채널을 통해 의제 등을 둘러싼 북한의 의중을 탐색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는 20일 북한과의 협상 재개에 대해 “핵과 납치문제가 모두 중요한 문제”라며 납치문제에 국한하지 않고 현안을 포괄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