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 경제제재 6개월 추가 연장

일본 정부가 다음달 13일로 1차 연장 마감 시한이 되는 대북 경제 제재를 6개월 더 연장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8일 보도했다.

이는 5~6일 몽골에서 열렸던 북한과의 국교정상화 실무그룹 회의에서 납치 문제에 대한 별다른 진전이 없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실무그룹 회의 북한측 수석대표인 송일호(宋日昊) 외무성 북일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는 8일 “이번 회의에서 과거 청산과 납치문제를 병행해 협의한 일본의 자세는 ‘건설적’이다”라고 평가한 바 있지만, 제재 연장 여부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대북 경제 제재는 북한 핵실험에 대한 제재 차원에서 지난해 10월 6개월 기한으로 시작됐으며, 올 4월 한 차례 연장됐다.

일본의 대북 경제 제재는 ▲북한 선적 선박의 일본 입항 전면 금지 ▲북한으로부터의 수입 전면 금지 ▲북한 국적 보유자의 입국 원칙적 금지 등을 포함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금 상황에서 제재를 풀면 국내 여론의 악화를 부르고, 북한에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