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 경제제재 일정 검토단계”

대북 강경론자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자민당 간사장 대리는 북한에 대해 구체적인 경제제재 일정을 검토하는 단계에 들어섰다고 말했다고 NHK가 27일 보도했다.

서울에서 수신된 NHK는 아베 간사장 대리가 “북조선에 대해 경제제재를 어떤 일정으로 할 것인지 검토단계에 접어들었다”며 “기한을 정한 뒤 그 기한을 지나면 경제제재를 발동하는 방법을 정부가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자민당 고위간부는 “경제제재 발동이 거짓이 아니라는 점을 알리기위해서라도 이러한 일정으로 경제제재를 한다는 사실을 관계국(북한)에 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 납치피해자가족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은 거짓말을 반복한 끝에 답변에 차이가 없으며 이같은 불성실한 대응은 북한에 대화로 문제를 해결할 의사가 없음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일본측 입장을 북한에 주장하기 위해 곧장 제재를 단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