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 경제재재 시기상조”

스기우라 세이켄(杉浦正健) 일본 관방 부장관은 29일 일본인 납치피해자 가족회가 요구하는 북한에 대한 경제재재 발동은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스기우라 부장관은 이날 방문한 납치피해자 가족회의 질의에 “경제제재를 단행하면 정말 (납치사건) 해결에 도움이 될지 면밀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며 “타이밍이 아직 성숙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경제재재는 수단이며 목적은 납치사건을 해결하는 것”이라며 “북한의 태도를 면밀히 지켜보면서 해결할 수 있도록 확실히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