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지원여부 납치재조사 결과후 판단”

▲ 시오자키 야스히사 관방장관

일본 정부는 7일부터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일.북 국교정상화 워킹그룹 회의에서 납치피해자에 대한 재조사를 북한에 요구, 그 결과에 따라 대북지원 여부를 결정키로 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5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은 북한의 재조사 결과에 따라 ’납치문제에서 구체적 진전’이 있는지를 판단할 방침이다. ’납치문제에서 구체적 진전’은 일본이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 참가의 전제조건으로 내건 것이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워킹그룹 회의에서 일정 기간을 정해 재조사와 정보제공에 응할 의향을 보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납치피해자 귀환과 진상규명, 납치실행범 인도 등의 과정을 명확히 하지 않을 경우 대북지원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특히 정부는 북한의 재조사 결과와 정보가 ▲과학적이고 객관적 근거에 기반해야 하며 ▲이미 귀국한 납치피해자들로부터 들은 정보와 일치해야 한다는 것을 판단의 기준으로 삼을 방침이다.

앞서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관방장관은 “조사와 정보제공 약속만으로는 진전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