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제재 6개월 연장 10일 각의 결정

일본 정부는 오는 13일로 시한이 만료되는 일본의 독자적인 대북 제재조치를 반년간 연장할 방침이다. 오는 10일 각의에서 정식 결정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의 이 같은 방침은 북한이 아직 핵포기를 향한 구체적 행동을 취하지않은 데다 일본인 납북 문제 해결에 성의있는 대응을 보이지않음에 따라 북한을 계속해서 압박하려는 의도인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은 지난해 10월 9일 북한의 핵실험 이후 유엔 안보리의 결의안과는 별도로 ▲모든 북한 선박의 입항 금지 ▲모든 북한산 물품의 수입 금지 ▲민간인을 포함한 북한 국적자의 입국 금지 등의 독자적인 제재조치를 발동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