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제재 여파…단둥 경유 北수산물 수출 격감

북한의 핵실험 이후 일본이 잇따라 대북제재 조치에 착수함에 따라 중국 단둥(丹東)을 경유해 수출되는 북한 해산물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중국 단둥의 수산물 무역회사 등에 따르면 일본측 수산물 수입회사들이 지난달 9일 북한의 핵실험 이후 원산지 증명서를 요구하는 등 수출요건이 까다로워지면서 한국 등 제3국으로 새로운 판로를 찾고 있다.

일례로 북한에서 조개류를 수입해 일본으로 수출하고 있는 단둥의 D무역회사는 핵실험 직후 일본의 한 거래처로부터 “북한이 핵실험 때문에 10월14일부터 북한 화물의 수입을 금지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 거래처는 중국산 조개류에 대해서도 원산지 증명을 제출해달라는 요구 조건도 내걸었다.

올해 상반기에만 460만 달러(약43억원)의 수출고를 올렸던 D사의 주된 수출품이 북한산 수산물이었다는 점에서 일본측 거래처는 사실상 모든 수입을 중단하겠다고 통보한 셈이다.

일본으로 수출길이 막히자 D사는 북한산 조개류의 구매량을 줄이고 한국 시장으로 새 판로를 찾고 있다.

이런 상황은 다른 수산물 수출업자들도 마찬가지.

신의주에서 태어나 현재 단둥에 거주하면서 대북무역에 종사하고 있는 화교 W(45)씨는 “일본으로 수출길이 막히면서 다른 판로를 찾지 못해 북한산 수산물을 취급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 달 전만 해도 북한측 거래처로부터 ’수산물을 좀 가져다 팔아달라’는 전화가 수시로 왔지만 지금은 그것마저도 뚝 끊겼다”고 덧붙였다.

단둥의 한 정부기관 관계자는 “북한의 핵실험 이후 일본과 유럽의 수입업체들이 (예상되는) 손실을 방지하기 위해 화물 운송을 중단하기도 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