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제재’ 결의문 日정부 전달

일본의 ’북한에 의한 납치피해자가족 연락회’ 가 26일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 대북(對北) 경제제재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연락회 관계자들은 이날 호소다 히로유키(細田博之) 관방장관을 찾아 지난 24일 ’국민대집회’를 열어 채택한 결의문을 전달했다.

관계자들은 “북한이 성실하게 대응하지 않으면 강력히 대처하지 않을 수 없다는 관방장관 담화가 나온지 4개월이 지난 만큼 이제 더이상 기다릴 수 만은 없게됐다” 며 일본 정부의 강력대처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호소다 장관은 “빨리 하고싶은 마음은 있지만 생각처럼 되지않는 것이 현실”이라며 “북핵 6자회담에서 납치문제를 제기해 각국의 협력을 얻겠다”고 말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