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제재 강화하지는 않을 것”

일본은 북한에 대한 제재조치를 강화하지는 않겠지만 납북자 문제가 해결되기 전에 제재를 해제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 일본 외상이 16일 밝혔다.

고무라 외상은 이날 가가와현 다카무스에서 열린 한 포럼에 참석, 납북자 문제에 진전이 이뤄지기 전에 제재철회를 선택하지는 않겠지만 현재 취하고 있는 대북제재가 매우 강력한 만큼 추가적인 제재강화는 효과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납북자 문제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결심을 하지 않는다면 해결되기 힘든 매우 어려운 문제로 규정하면서 납북자 문제 해결 없이는 북한과 수교문제도 진전을 보기 힘들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외교관계를 정상화하지 못한 유일한 국가가 북한이라면서 북-일 국교정상화가 동북아 안정을 위해 매우 중요하지만 “우리 국민은 납북자 문제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가능성에 대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는 한 관계를 정상화할 수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