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정책, 정치리더십 구비가 선결 과제”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22일 올해는 일본 정부가 추구해온 대북 강경정책의 “파탄이 확인된 한 해”라며 “납치문제를 걸고 미국에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를 하지 말라고 설득하는 것을 외교의 기본노선으로 착각했던 일본은 전략전술의 전면적인 재검토가 불가피한 처지에 놓였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정국 혼란으로 방황한 조일(북일)관계’라는 제목으로 올해 북일관계를 되돌아 보면서 이같이 말하고 “(일본이) 빠져든 함정에서 벗어날 방도는 악화된 조일관계를 푸는 것이지만 그를 위한 조건과 환경을 스스로 만들어야 한다”며 “주도권을 틀어쥔 대화 상대방(북한)이 선심을 쓰는 일은 없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신문은 북한과 일본이 올해 정부간 실무회담을 2차례 가졌으나 “정국혼란이 계속되는 일본에는 회담에서 이룩된 합의 내용을 행동에 옮길 뚜렷한 정치적 지도력이 존재하지 않았다”고 말해 북일관계의 악화 원인을 일본 정권의 불안정성과 정치적 리더십 부재에서 찾았다.

이어 조선신보는 “일본이 조일 현안에 관심이 있다면 복잡한 집안 정리부터 해야 할 것”이라는 북한 노동신문의 논평을 인용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