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북수출 전면 금지 검토”

북한이 6자회담에서 약속한 영변의 핵시설 정지 등의 ‘초기단계 조치’를 계속 불이행할 경우 일본 정부가 발동을 검토하고 있는 추가제재초지 내용이 북한에 대한 전면적인 수출 금지 등으로 확인됐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은 ▲수출금지 조치를 사치품과 대량살상무기 관련 품목에서 전면적인 수출금지로 강화하고 ▲입항금지 선박의 대상을 ‘북한선박’은 물론 ‘북한을 경유한 제3국 선박’으로 확대하고 ▲자금이전금지 조치의 대상을 현재의 15개 단체 1개인에서 범위를 더 확대한다는 내용이다.

일본은 향후 북한의 동향을 확인한 뒤 관계국과의 협의를 거쳐 이런 대북제재 강화안 발동을 최종 판단할 계획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앞서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외상은 9일 중의원 외무위원회에서 북한이 6자회담에서 합의한 핵 폐기를 위한 초기단계 조치를 향후 1주일 이내에 이행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을 경우 추가 제재조치를 포함한 대응방안을 관계국에서 협의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