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납치 재조사하면 대북 인도지원 재개 검토”

▲ 야마사키 다쿠 전 자민당 부총재

일본 정부는 북한이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재조사 등에 응할 경우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시행하는 정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산케이 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일이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정권과의 대화에 긍정적 신호를 보임에 따라 대화를 위한 카드를 확보하기 위해 인도적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북한 수해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지난 8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에서 검토된 바 있으나 9월 초 몽골에서 열린 6자회담 북·일 실무그룹회의에서 납치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진전이 없었다는 이유로 보류됐었다.

한편, 조총련 고덕우 부의장은 일본 정부의 대북 경제제재 연장을 해제해 달라는 요청서를 11일 제출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강행에 대한 보복으로 북한국적 선박의 전면 입항금지와 북한산 전 품목의 수입 금지 등 제재 조치를 최근 6개월 연장하기로 9일 결정했었다.

조총련은 이외에도 북일 국교정상화의 조기 실현이나 중앙본부 회관 강제 경매 중지 등도 촉구했다.

또한 일본 총리의 ‘대북 특사’자격으로 조만간 방북할 것으로 알려진 야마사키 다쿠(山崎拓) 전 자민당 부총재는 지난 10일 “내년 10월께 북·일 수교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중국 신콰이바오(新快報) 신문은 이날 싱가포르의 한 언론매체를 인용, 야마사키 전 부총재가 10일 도쿄의 외국특파원협회에서 가진 강연에서 “북·일 수교는 후쿠다 야스오 일본 신임 총리의 외교적 대임무”라고 밝히고 “북핵 6자회담이 진전되면 북·미 관계뿐만 아니라 북·일 관계도 전기를 맞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