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납치해결 추가제재도 추진..첨단제품 수출금지

일본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에 이어 납치사건에 보복하기 위한 추가 제재조치도 추진하기로 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본부장인 ‘납치문제대책본부’는 16일 첫 모임을 총리관저에서 갖고 추가 제재조치를 위한 6개 항목의 대응방침을 정했다.

대응방침에는 현행법을 엄격히 적용, 북한관련 부정사건을 적극 적발하고 유엔을 비롯한 다국간 모임에서 국제사회의 협조를 요청하는 방안 등이 포함됐다.

또 북한측에 납치피해자의 귀국과 진상규명, 범인인도 등을 요구하기로 했으며 납치사건의 해결없이 일.북간 국교정상화는 없다는 원칙을 확인했다.

아베 총리는 “납치피해자 전원의 귀환을 위해 노력해가겠다”며 “조금의 유예도 안된다는 생각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군사적으로 전용될 가능성이 있는 집적회로나 디지털신호 변환기 등 첨단기술제품의 수출을 강력 규제하기로 했다. 지금까지는 5만엔 이하 첨단제품은 수출허가를 받을 필요가 없었으나 12월부터 이를 폐지한다는 방침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