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납치자 귀국해야 아베 방북…北도발 자살행위”

일본과 북한이 납치자 문제 해결과 대북제재 해제를 통해 국교정상화를 시도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납치문제 담당상이 일본인 납치자의 귀국이 진행돼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방북이 가능하다며 국교정상화의 전제조건을 달았다.


후루야 담당상은 17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불성실한 태도를 취하고 또 거짓을 말한다면 일본 국가차원에서나, 국민 차원에서나 절대로 용납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아베 총리의 방북에 대해 “현 단계에서 아베 총리가 방북할 계획은 일체 없다”면서도 “미래의 가능성까지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후루야 담당상은 또 “(북한이) 과거와 같이 불성실한 행동을 반복한다면 북한에게는 마지막 기회를 잃는 일이 될 것”이라며 “일본도 가능한 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정보를 입수하고 북한이 보내올 통보가 정말 신뢰 가능한 것인지 확실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행동 대 행동’의 원칙을 강조하며 “일본 정부가 인정한 납치자냐 아니냐와 관계없이 모든 일본인 납치자를 돌려받겠다는 게 일본 정부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일본 정부가 인정하고 있는 납치자는 17명이고 그 중에 5명은 이미 일본에 귀국했다. 그러나 일본 경찰이 수집한 정보에 의하면 최대 860여 명이 납치 의심을 배제할 수 없다.


후류야 담당상은 일본이 독자적으로 대북제재를 해제함으로써 한미일의 대북공조가 흔들리지 않는가라는 지적에 대해 “일본 정부의 북한에 대한 정식 입장은 일·북 평양선언에 의거해 납치, 핵, 미사일 등 제반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한다는 방침”이라며 “이번 일·북 협상에 있어서도 북한에 핵, 미사일 개발, 군사도발 행위를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북한이 핵실험 등의 도발을 진행하면 북일협상은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대해 “도발행위를 하는 것 자체가 북한에는 자살행위”라며 “일본과 북한 간의 관계를 납치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복구하고, 일·북 평양선언에 의거한 대응을 진전시키기 위해서는 이것이 그들에게 마지막 기회라는 점이 중요하다”고 에둘러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