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납치자 관련 北과 수차례 비밀접촉”

일본 민주당 관계자들이 일본인 납치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에서 북한과 수차례 비밀접촉을 가졌다고 산케이 신문이 3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민주당과 북한의 비밀접촉은 일본의 총선 이전인 작년 여름부터 시작돼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정권 출범 이후 본격화됐다.


북한은 비밀접촉에서 납치피해자 가운데 북한 내 생존자가 있을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참의원 선거가 있는 올 여름 이전에 일북 공식협의가 시작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일북 비밀전촉은 두가지 경로로 진행됐다. 우선 민주당의 최고실력자인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간사장 측근이 매월 한차례 베이징 주재 북한 대사관을 방문했다.


또한 지난해 민주당 정권 출범 직후 10월 경 하토야마 총리측의 지시로 민주당 관계자가 중국을 방문해 북한의 고위 인사와 납치자 문제를 포함한 전반적인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러한 비밀접촉을 통해 민주당 측은 북한에 일본인 납치피해자의 행방을 확인해 줄것을 거듭 요구했다. 민주당 소식통에 따르면 비밀 접촉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측근인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관여했다.


이와 관련 일본 외무성 관계자는 “(납치피해자) 생존 정보의 진위는 알 수 없지만 북한이 민주당 정권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탐색하고 있는 것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하토야마 총리는 지난해 12월 “(납치문제 해결을 위해)북한을 방문할 필요가 있다면 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08년 8월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내각 시절 일본과 북한은 일본인 납치자 관련 재조사를 실시하기 위한 위원회 설치를 약속했으나, 후쿠다 내각이 퇴진하면서 납치문제 재조사가 무기한 연기됐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