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납치문제 해결 ‘총력전’…韓美와 협의 나서

일본의 하토야마 정부가 1년여 가까이 답보상태에 빠져 있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총력전에 나서는 모양새다.

일본 정부는 최근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대화 분위기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 여론 조성과 5자간 긴밀한 협의에 주력하고 있다.

사이키 아키타카(齋木昭隆)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15일 미국을 방문해 커트 캠벨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 성 김 북핵특사, 필립 골드버그 대북제재 조정관 등과 만나 북한 핵문제 및 일본인 납치 문제 협의 방안을 논의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미국 등을 통해 납치문제 재조사를 요청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사이키 국장은 이번 방미기간 중 조만간 열리게 될 미북 대화에서 납치자 문제를 다루기 위한 북일 접촉을 제안해 줄 것을 요청할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 재조사는 2008년 후쿠다 정권 당시 북미간 협상에서 합의된 사항이지만, 지난해 9월 아소 정권이 들어선 이후 추가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 내에서 납치 문제를 담당하고 있는 일본의 나카이 히로시(中井洽) 공안위원장도 조만간 한국을 방문해 납치 문제를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 신문은 16일 “나카이 공안위원장은 북한에 있는 납치 피해자에 대한 정보 수집 등을 위해 이달 22일께 한국을 방문할 계획으로, 이를 위해 한국 정부와 협의 중에 있다”며 “한국에 망명한 북한 황장엽 전 노동당 서기를 일본 국회에 초청하기 위해 한국 정부에 협조도 요청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이 외에도 지난 13일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조직을 대폭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006년 설치된 기존의 납치문제대책본부를 폐지하고 하토야마 총리가 본부장을 맡고 관방장관, 외상, 납치문제담당상 등 3명의 각료를 부본부장으로 한 새 대책본부를 만들기로 한 것.

이번 개편은 전(全) 각료가 위원으로 참여한 이전의 대책본부가 기동성 등 추진력이 떨어졌다는 판단에 따라 하토야마 총리를 비롯한 일본 내각의 핵심 각료가 전면에 나섰다. 새로운 대책본부에는 전담 직원과 예산도 늘어나는 등 정부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이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