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납치문제 재조사위원회 이달 말까지 구성”

일본은 올 가을까지 완료하기로 한 일본인 납치피해자의 재조사 문제와 관련해 실시 주체가 되는 조사위원회를 이달 중으로 구성하기 위해 북한 측과 협의에 들어갔다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통신은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평소 구사하는 ‘지연’ 수법을 막기 위해 빠른 시일 안에 조사위를 구성하기로 했다”며 “북측 관계자와의 면담 등 재조사 결과의 검증 작업을 위한 일본 측의 대응책도 서둘러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일-북 정부는 11~12일 중국 선양에서 열린 국교정상화 실무회의를 통해 ‘권한이 주어진 북한의 조사위원회가 신속히 행동에 착수해 가능한 한 가을까지 재조사를 완료한다’는데 합의했지만, 구체적인 조사 시작 시기는 확정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가을에 재조사를 완료하기로 했기 때문에 조사위원회의 활동 시작 시기는 빠를수록 좋다고 본다”며 “북한도 이런 입장을 받아들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북한은 과거에도 비핵화 과정이나 납치문제 조사에서도 기한을 깬 전력이 있기 때문에 북한의 대응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며 “테러지원국 해제를 보류하고 있는 미국과의 협조를 통해 북한 측에 압력을 가할 생각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조사 대상에는 일본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일본인 납치자 17명 중 이미 귀국한 5명을 제외한 12명 이외에도, 민간단체인 특정실종자문제조사회가 납치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하는 36명이 포함됐다.

북한은 지금까지 일본 정부가 인정한 12명에 대해 “8명은 사망하고 4명은 북한에 들어오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