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납치문제’ 생떼…2·13합의이행에 난관 조성”

북한 노동신문은 7일 6자회담에서 납치문제에 집착하고 있는 일본을 비난하면서 2.13합의 이행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 인위적 난관을 조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6자회담에 훼방을 놓는 일본의 태도를 논함’ 제목의 논평원 글에서 “6자회담에 대한 내외의 관심은 크지만 일본의 무례한 태도로 회담 진전과 합의 이행의 전도가 어두워지고 있다”며 “일본의 무책임하고 부당한 태도로 조(북).일실무그룹 회담이 첫시작부터 결렬되는 비정상적인 사태가 빚어지고 6자회담 전반이 곡절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6자회담은 조선반도의 비핵화 문제를 토의하는 장소로 조선반도의 비핵화와 납치문제는 하등의 인연도 없다”며 “조선반도 핵문제를 대화의 방법으로 해결해 이 지역을 비핵지대로 만들어 조선반도와 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자는 것이 6자회담의 취지와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일본은 6자회담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돼 조선반도 비핵화가 실현되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고 있다”며 “6자회담을 파탄시켜 조선반도 비핵화가 실현되지 못하게 하자는 것이 일본의 대화 입장이고 본심”이라고 꼬집었다.

그 이유로 일본의 핵무장화 야망을 거론하면서 노동신문은 “6자회담이 성공적으로 진행돼 조선반도 비핵화가 실현되면 일본 핵무장화의 명분이 없어지게 될 것이라는 것이 아베 세력이 품고있는 의구심”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일본 반동들의 파렴치한 입장과 자세는 그들이 여전히 아시아 재침의 흉악한 야망을 품고 있다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고 지적한 뒤 자위대 파병과 평화헌법 개정 등을 거론, “해외팽창야망 실현에 제동을 거는 법적.제도적 장애물을 제거해버리려는 것은 일본 군국주의자들이 당면해 내세우고 있는 목표”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일본의 핵야망과 해외침략기도를 용납하게 되면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이 위협당하게 될 것이라는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며 “일본이 살길은 과거청산과 평화적 발전에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