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납치문제 대책본부’ 내달 상설 기구로 설치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에 의욕을 보이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납치문제 대책본부’를 자신이 직접 본부장을 맡고 피해자 및 가족의 지원을 포함한 종합 대책을 마련하는 상설기관으로 설치할 방침이라고 교도(共同)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오는 29일 각의에서 대책본부 설치를 결정한 뒤 다음달 중 첫 회의를 가질 계획이다.

납치문제 담당 장관을 겸하는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관방 장관이 대책본부의 부본부장, 나카야마 교코(中山恭子) 납치문제 담당 총리 보좌관이 사무국장을 맡는다. 사무국은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 때 관방 부장관을 의장으로 한 ‘납치문제 특명팀’ 사무실을 그대로 사용하고, 직원을 증원할 예정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북.일간 외교 교섭은 외무성이 계속 담당하게 되나, 납치문제에 관한 기본방침의 수립은 대책본부가 주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과의 납치 문제 협상 과정에서 초강경 대응으로 일관, 국민적 인기를 얻어 일약 총리에 까지 오른 아베 총리는 대책본부를 중심으로 대북 압력을 강화함으로써 내년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가시적인 성과를 올리려는 복안인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과 북한의 정부간 교섭은 지난 2월 이후 중단된 상태다.

일본 정부는 지난 7월 북한의 미사일 실험발사에 대한 제재조치로 만경봉호 입항을 금지한 데 이어 지난 19일에는 일본이 주도해 만든 유엔 안보리의 비난 결의에 입각해 금융제재 조치를 발동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