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납치문제 `평양선언 확인’으로 양보

일본은 6자회담 공동문건에 `평양선언에 따른 국교정상화’라는 표현이 들어가면 납치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이해한다는 입장이라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일 회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1일 열린 차석대표회의에서 중국이 제시한 2차 초안에는 “북.일 평양선언에 따른 관계정상화”라는 표현이 들어있다.

2차초안은 6개 항목으로 구성됐다.

북.일관계에 대해서는 “평양선언에 따라 관계정상화에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평양선언은 “일본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계되는 현안”에 북한이 “적절한 조치를 취한다”고 돼 있다.

일본은 “평양선언에 따른 관계정상화”라는 표현이 들어가면 간적적인 표현이지만 납치문제 해결을 재확인한 것으로 해석, 설명할 수 있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이 애초 주장한 `미사일과 인권, 납치문제’는 명시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대 초점인 북한 핵문제에 대해서는 ▲한반도 비핵화 확인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핵프로그램 포기 ▲북한의 핵무기비확산조약(NPT) 복귀 및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수용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