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납치문제로 고립 자초할 수 있어”

일본이 북한과 납치문제 해결에서 분명한 입장을 보이지 않으면 6자회담 참가국 사이에서 고립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 맨스필드재단의 고든 플레이크 소장은 10일 자유아시아방송과 인터뷰에서 최근 북.일 관계정상화 실무협의가 성과 없이 끝난 것과 관련, “일본이 납치문제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풀어나갈지 분명히 밝히지 않는다면 스스로 고립될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른 6자회담 참가국 모두 일본인 납치 문제가 풀려야 일본이 북핵 문제 해결에 적극 참여할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면서도 “일본이 납치문제에서 바라는 것이나 북한이 단계별로 취해야 할 조치가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는다면 다른 나라의 이해를 구하기 어려워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플레이크 소장은 또한 “일본이 납치문제 해결에 주도적으로 나서지 않을 경우 6자회담 합의 이행에 걸림돌로 비칠 위험이 있다”며 “최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종군위안부는 강제 동원된 것이 아니라고 말한 것은 일본이 유연하지 못하다는 인상을 강화시키는 부작용을 낳았다”고 비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