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납북자 해결 전제 양국 수교’ 대북담화 발표

일본 정부는 22일 북한에 일본인 납북자 문제 해결을 통해 양국 간 수교를 도모하자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공안위원장 겸 납치문제담당상은 제2차 북일 정상회담(2004년) 9주년인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북한이 납치 피해자 전원의 귀환을 실현, 북일 관계 재구축을 향한 역사적, 대국적 견지에 선 올바른 결단을 할 것을 강력히 기대한다”고 밝혔다.


담화는 이어 “납치, 핵, 미사일 등의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일본과 북한의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양국 국교 정상화를 달성한다는 우리 측 입장은 조금도 변함없다”고 강조했다.


이번 담화는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자문역인 이지마 이사오(飯島勳) 내각관방 참여가 14∼17일 방북한 이후 나온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일각에서는 납북자 문제 해결로 강한 정치적 리더십을 과시하려는 아베 총리가 생존 납북자 송환, 양국 관계정상화, 대북 식민지 배상 등을 논의하는 북일 정상회담까지 고려하고 있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