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납북자 재조사 검증위해 北에 정부요원 파견”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일 북한 측의 일본인 납북자 재조사 내용을 검증하기 위해 일본 정부 요원을 북한에 파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이날 오전 NHK에 출연해 외무성, 경찰청 직원 등을 북한에 파견해 납북자 재조사 상황 등을 점검하고 북한 측 관계자 등과 협의토록 하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어 “중요한 부분은 관계국과 공조하고 있으며 납북자와 (납북 가능성이 큰) ‘특정 실종자’는 (관계국들이) 인권 문제로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북일 간 납북자 재조사 실시 합의로 한미일 공조 체제의 균열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과 일본은 스웨덴에서 26일부터 사흘간 국장급 회담을 갖고 일본인 납치 피해자 및 납치 가능성이 있는 행방불명자 대해 전면 재조사를 실시키로 합의했다. 이에 일본은 2006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라 단행한 독자적 대북제재를 해제키로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