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납북자 송환땐 ‘김정은 책임’ 안묻겠다”

일본 정부가 일본인 납북자들을 중국에 송환 하면 김정은 체제의 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아사히 신문의 8일 보도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의 야마구치 쓰요시 부대신은 김정일 사망 직후인 지난해 12월 말 베이징을 방문해 우다웨이 6자 회담 중국 수석대표에게 “일본인 납북자들을 중국에 송환하면 김정은 체제의 책임을 묻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북한 측에 전해 달라”고 요청했다.


당시 야마구치 부대신은 “김정은에게 책임을 물을 계획이 없다. 납치 피해자에 대한 재조사 실시와 조기 귀국을 요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야마구치 부대신은 노다 총리에게 우다웨이와의 회담 내용을 사전에 보고하지 않고 귀국 후 관련 내용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일본과 북한의 납치자 문제 협의는 2008년 8월 이후 중단된 상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