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극우내각 북핵회담 영향줄 것”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1일 일본 극우파들이 각료로 전면배치된 것과 관련, “5차 6자회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혔다.

송 차관보는 이날 오전 CBS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극우파로 알려진 정치인들이 각료로 입각했다고 하더라도 과거에 닫히지 말고 미래로 향하는 책임있는 자세로 가야 하며 그게 일본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 차관보는 5차 6자회담과 관련, “부산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전에 5차 1단계 회담이 열려 여기에서 각 국이 입장을 개진하고 5차 2단계 회담에서의 합의 도출을 위해 정지작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회담이 열리면 북핵폐기와 그에 대한 지원, 그리고 북미와 북일관계정상화 논의에 집중해야 한다”며 “현 단계에서 경수로 문제에 집중해야 한다는 얘기는 ‘9.19 공동성명’과 동떨어진 얘기로 회담 진전에 도움이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