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회 특위, 北 테러국 해제 반대 결의

일본 중의원 납치문제특별위원회는 5일 미국의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가 지정 해제에 반대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자민당, 민주당, 공명당 소속 의원들의 찬성으로 채택했다.

결의안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를 테러로 규정하고 “피해자가 돌아오지 않고 있는데 테러지원국가 지정이 해제되면 많은 일본 국민을 낙담케 해 미일 동맹에 중대한 영향을 줄 것”이라며 “미국은 지정해제를 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또 일본 정부에 대해서도 북한의 테러지원국가 지정 해제를 막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다하도록 촉구했다.

특위에서 공산당은 “(미국의) 협상 손발을 묶으면 안된다”고 결의안에 반대했다. 사민당과 국민신당은 특위 소속 의원이 없다.

자민, 민주, 공명 3당은 “위원회의 결의안 채택으로 국회의 의사를 보여줬다”며 본회의에는 상정하지 않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