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회의원 82% 대북제재 찬성”

일본 국회의원의 82%가 가능한 한 빠른 시일내에 대북제재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데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일본인 납치피해자가족 연락회(가족회)가 22일 발표했다.

가족회는 지난 13일 중의원과 참의원 의원 721명 모두에게 대북제재 찬성 여부를 묻는 설문지를 보낸 결과 전체 의원의 52.8%인 381명이 응답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가족회는 설문 조사서를 통해 의원들이 대북제재에 찬반 또는 기권 여부를 밝힐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2%인 313명의 의원들이 대북제재에 찬성했으며 반대한 의원은 1.3%인 5명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권한 의원은 16.5%인 63명으로 이들은 자신들이 각료를 겸직하고 있거나 납치관련 특별위원회 소속 의원인 점을 들어 기권했다고 설문서는 밝혔다.

집권 연립정권을 구성하고 있는 공명당 의원의 94.1%가, 자민당 의원은 86.0%, 야당인 민주당은 80.0%가 각각 대북제재에 찬성하고 있었다.

요코다 시게루(橫田滋) 가족회 대표는 “응답한 의원들의 수가 적지만 정부가 이번 설문조사를 심각하게 받아들여 조속한 시일내에 대북제재를 가하기를 바란다”고말했다.

설문지 제출 시한은 지난 20일로 마감됐으나 의원들의 응답이 저조한 점을 감안제출 시한을 금년말로 연장했다고 요코다 대표는 설명했다.

일본에서는 최근 일본인 납치피해자의 것이라며 북한이 보내온 유골이 다른 사람의 것으로 판명된 뒤 대북 강경여론이 높아지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