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민 80% ‘대북금융제재’ 필요하다

▲ 북한 미사일발사 보도를 걱정스럽게 보고 있는 일본 시민들 ⓒ연합뉴스

일본 국민의 10명 중 8명은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 조치가 필요하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미우리 신문은 지난 5, 6일 양일에 걸쳐 전국 성인남녀 1,741명을 대상으로 개별면접한 결과, 북한의 불법자금 봉쇄를 목적으로 자민당내에서 입법 준비중인 ‘금융규제법안’이 필요하다는 답변이 79%로 나왔다고 12일 보도했다.

북한 미사일발사를 계기로 미국과 공조해온 미사일방어(MD)체제의 도입을 앞당기는 문제에 대해서는 ‘필요하다’(62%)는 의견이 ‘그렇지 않다’(33%)는 응답을 크게 앞질렀다.

반면, 일본이 미사일 공격에 대비하기 위해 ‘적의 발사 기지를 공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가져야 한다’는 물음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55%로 ‘그렇게 생각한다’는 39%의 응답을 앞섰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동결 등을 요구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이 일본의 주도하에 만장일치로 채택된 것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응답이 86%에 달했다.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9%에 그쳤다.

안보리 결의나 주요국 정상회의(G8) 선언문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동결을 요구하는 내용이 포함되었던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성공적 역할을 했다는 평가도 77%를 차지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