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민 68%, 대북제재 조치 계속해야

▲ NHK 보도화면

일본 국민들 중 대다수는 일본 정부가 북한에 대한 제재 조치를 계속하는 것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공영방송 NHK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북한이 6자회담 복귀 의사를 나타낸 이후에도 일본 정부가 대북 제재 조치를 계속하는데 대해 68%가 찬성했고, 반대는 5%에 불과했다.

일본 정부가 북한으로부터의 수입을 전면적으로 금지하는 등의 독자적인 제재 조치를 결정한 것에 대해서는 응답자 중 82%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일본이 핵무기를 보유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8%가 보유, 67%가 보유해서는 안된다고 답했다.

일본이 핵무기를 가져서는 안된다고 답한 사람 가운데 59%는 핵 보유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있어도 좋다는 의견을 나타냈고, 39%는 논의 자체에도 반대했다.

조사는 지난 10일부터 3일간 일본 전국의 20세 이상 남녀 104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한편, 일본정부는 14일 ‘사치품’ 수십종을 수출금지하는 대북(對北) 추가제재 조치를 의결했다.

일본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결의에 따라 이날 각료회의에서 금수품목을 확정했으며, 안보리 제재결의위에 제출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이외에도 독자적인 제재 조치로서 북한 선박의 입항 금지와 북한으로부터의 전품목 수입 금지를 실시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