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교도통신 “김정일 6일 귀국 가능성”

지난 3일부터 중국을 방문 중인 김정일이 6일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교도(共同)통신이 이날 베이징발로 보도했다.


통신은 5일 베이징에 도착한 김정일이 인민대회당에서 5시간에 걸쳐 후진타오 국가주석 등 중국 수뇌부들과 회담 및 만찬을 가졌다고 전했다.


5일 일정은 환영 행사 성격이었고 본격적인 회담은 6일 열릴 것이라는 관측도 있지만, 북중 관계자에 따르면 김정일이 6일 귀국길에 오를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김정일이 묵고 있는 댜오위타이(釣魚臺) 영빈관이 7일부터 일반에 대한 접수를 재개한다는 사실과 김정일의 특별 열차가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는 랴오닝성(遼寧省) 단둥(丹東)시의 철교 옆 호텔이 6일부터 예약을 받고 있지 않는다는 점을 제시하며 김정일의 6일 귀국이 유력해 보인다고 주장했다.   


한편, 북중간 회담에서는 6자회담 재개 논의, 식량·에너지 지원, 투자 확대를 위한 경제 협력 등이 논의됐을 것이라고 통신은 예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