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관방 “대북 인도적 지원은 별개 분야”

요사노 가오루(與謝野馨) 일본 관방장관은 4일 북한의 수해에 따른 지원문제와 관련, “인도적인 지원이란 관점에서 외무성이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각료회의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때 그때의 정치적인 곤란을 뛰어넘는 경우도 가능하다”며 “외교관계와도 관계가 있으나 인도적 지원은 다소 독립적으로 생각해도 되는 분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요사노 장관의 이런 발언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가 진전되지 않으면 대북지원은 할 수 없다”라는 기본 방침과는 별도도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일본 정부가 5일부터 이틀간 몽골에서 열리는 북일 국교정상화 실무회의를 앞두고 대북 지원을 거론하는 것은 이번 회담을 통해 북한과의 관계개선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의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그동안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정부는 대북 강경론을 고수, 북한의 반발을 불러오면서 6자회담 등에서 발언권이 약해지는 바람에 국내외에서 이런 대북 강경 외교정책에 대한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앞서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외상도 지난달 28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납치문제와 모든 것을 관련시켜 생각해야 하는가. (호우피해는) 기본적으로 천재이기 때문에 이전에도 주의.주장이나 사회 체제를 넘어 긴급피해대책이라는 점에서 지원을 해온 적이 있다”며 대북 수해지원을 검토를 하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