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과거반성 없이 北인권제기 타당한가”

“일제시기 인권탄압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북한 인권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바람직한가.”

동북아평화발전포럼의 양관수 상임대표(고려대 객원교수)는 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북한인권보고회에서 일본의 이중적인 인권정책을 비판했다.

그는 이날 발표자로 나선 츠토무 니시오카 납북일본인구출협의회 부회장을 향해 “니시오카씨는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 중심인물로 알고 있다”며 “일본의 해방 전 역사에 대해서는 부정하면서 국제 인권대회에 나와서는 북한의 인권탄압을 문제삼는 것이 바람직한가”라고 공박했다.

양 대표는 또 일본의 ‘가짜유골’ 주장은 국제적인 검증을 거치지 않았고 단지 1개 기관에서 나온 결과에 기초했다며 이를 신뢰할 수 있는지 의문을 표했다.

이에 대해 니시오카 부회장은 “나는 새역모 중심인물이 아니고 나름대로 객관적으로 역사를 보고 있다”면서 가짜유골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의 발표를 신뢰한다고 답했다.

양 대표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북한인권에 관심이 있어 일반참가자로 행사장을 찾았다”며 “북한의 인권문제를 비판하더라도 정확한 사실 관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납북자 문제는 분명 국제적인 범죄지만 일본 우익이 이를 이용, ‘북한은 악마다’라는 식으로 비난하고 대결국면으로 치닫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은 2002년 북.일 정상회담 후 5명의 일본인 피해자를 일시 귀국시켰지만 일본 정부는 여론을 핑계대면서 이들을 다시 돌려보낸다는 약속을 깨버렸다며 “납북자 유골에 대한 DNA 검사도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기관에 의뢰, 확실한 검증을 거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양 대표는 이어 “니시오카 부회장은 새역모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뒤에서는 일제의 조선인 인권탄압을 부정하고 앞에서는 북한 인권문제를 비난하는 인물이 과연 보편적인 인권을 이야기할 자격이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니시오카 부회장은 이날 발표에서 북한에 의한 납북피해자는 남한과 일본을 포함해 전 세계 11개국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