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공안위원장 “北과 다면적 접촉 필요”

일본의 공안위원장 겸 납치문제담당상이 북한에 살고 있는 일본인 피랍자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과 다면적으로 접촉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21일 이 통신에 의하면 마쓰바라 진(松原仁) 공안위원장 겸 납치문제담당상은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피랍자 문제와 관련 “(북한과의) 외교는 일원적이지만, 접촉은 다면적으로 하지 않으면 해결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과의 공식적인 외교는 외무성 등으로 일원화해야 하지만 모든 채널을 통해 북한과 접촉해 피랍자 문제 해결을 위한 정보를 수집해야 한다는 뜻으로 읽힌다.


마쓰바라 위원장은 “(납치자 문제 해결이 북한으로서는) 국제사회에 받아들여질 수 있는 메리트가 된다”고 지적하고,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새로운 체제 발족을 계기로 북한이 유연하게 바뀔 가능성이 있다는 인식을 보였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