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강경 내각…북·일협의 안갯속

북한과 일본의 정부간 실무협의가 오는 3일로 예정된 가운데 일본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가 강경외교노선을 예고하는 개각을 단행해 순탄치 않을 양국간 교섭이 예상된다.

작년 11월 이후 1년여만에 베이징(北京)에서 재개되는 북.일간 협의에서 일본측은 납치자 문제의 해결을 적극 제기할 것으로 예상되며 북한은 일본의 과거청산을 강조해 마찰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양측의 입장 차이가 뚜렷한 가운데 교섭이 정상적으로 진행되기 위해서는 일본측의 다소 유연성있는 자세가 필요하지만 신임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무상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으로 이어지는 일본의 새 외교라인의 강경보수성향은 이 같은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아소 신임 외상은 창씨개명이 “조선인이 희망해 이뤄졌다”는 망언을 했을 뿐 아니라 본인 스스로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등 일본중심의 역사관과 보수적 외교관을 가지고 있다.

아베 관방장관은 일본에서도 대표적인 대북강경파로 끊임없이 대북경제제재를 주장해 왔다.

일본의 외교라인을 책임질 이 두 사람은 그동안 북한언론의 비판표적으로 심심찮게 등장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달 대북경제제재를 주장하는 아베 관방장관에 대해 ’반공화국 적대의식이 골수에 찬 정치시정배’라고 주장하면서 “경제제재 발동을 운운하면 할수록 사태는 일본에 더욱 불리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중앙방송은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정당화 한 아소 외상의 발언에 대해 “과거침략역사를 대하는 일본 당국의 그릇된 태도를 명백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우리 인민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우롱으로 용납못할 도전”이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TV는 남한 언론을 인용, “아소 (前)총무상은 일제시기 할아버지적부터 아소탄광을 운영하면서 조선인 노동자들을 고용착취해 대재벌 가문을 이어오고 있다”며 “아베 (前)간사장 대리는 외할아버지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조선인 강제연행을 전문 담당했던 A급 전범자”라고 말했다.

이 같은 북한 언론의 보도 태도는 이번 일본 외교라인에 대한 평가를 엿볼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그러나 북한이 최근 고이즈미 총리에 대해 직접적인 거명을 삼가는 대신 ’최고지도부’라는 식으로 비난하는 등 외교적 예우를 갖추고 있다는 점에서 고이즈미 총리의 대북관계 개선 의지가 앞으로 북.일관계 정상화 속도를 가늠케 할 것으로 보인다.

고이즈미 총리는 2002년 9월과 2004년 5월 두 차례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 국방 위원장과 직접 만날 정도로 강한 대북관계 개선 의지를 가지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