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新테러특조법으로 해외침략 야망”

일본의 이른바 신(新) 테러특별조치법안이 12일 일본 중의원 특별위원회에서 표결처리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북한 노동신문은 “해외침략 야망을 실현하려는 일본의 책동은 도수를 넘고 있다”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음흉한 군국주의적 기도’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 정부와 여당이 테러대책특별조치법의 시효만료를 “교묘하게 이용하여” 항구적인 입법을 통해 “자위대 무력을 합법적으로 신속히 기동, 장기주둔시켜 해외침략을 위한 군사적 발판을 마련하고 기회를 노리다가 전쟁의 포성을 울리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이 미 해군에 대한 “인도양에서의 연료보급 활동을 통해 자위대의 해외진출 작전을 합법화하고 침략무력의 장거리 기동화 전략 실현을 위한 작전능력을 현지에서 숙달”하기 위해 테러특별조치법을 입법했었으며, 이제 “이러한 목적이 기본적으로 달성됐다고 보고 임의의 시각에 임의의 지역에로” 자위대를 파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새로 항구적인 테러특별조치법을 입법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