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對北 추가 금융제재 착수

일본 정부가 19일 북한에 대한 추가 금융제재에 착수한다.

일본 정부는 이날 각료회의를 열어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을 거부하면서 북핵 6자회담에도 복귀하지 않는 점을 지적하며 추가제재를 의결한다.

제재는 핵, 미사일 등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개발과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단체와 개인을 상대로 일본내 금융계좌에서의 예금인출이나 해외송금을 금지함으로써 사실상 자산을 동결하는 방식이다.

현지 언론은 일본 정부가 이미 미국의 협조를 얻어 ‘블랙리스트’를 만들었다면서 미국이 자산을 동결한 북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 단천상업은행 등 단체 12곳과 개인 1명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의 대북(對北) 제재는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던 지난 7월5월 당일 북한 화물여객선 만경봉호의 입항금지를 비롯한 9개 항목의 제재조치에 이어 나온 것으로 북한측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된다.

이와 함께 일본 차기총리로 유력시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은 18일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총리 취임후 새 내각에 납치문제 담당 각료를 두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차기정권에서도 여전히 납치문제를 고리로 대북 압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판단에서다.

일본 정부는 이러한 일련의 대북 금융제재를 단독으로 단행할 경우 효과가 크지 않다는 판단 아래 한국과 중국, 러시아 등 북핵 6자회담 참가국에 협조를 요청하는 등 외교적 노력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