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對北 총리 메시지 없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관방장관은 15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국교정상화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보냈다는 일부 언론보도를 부인했다.

아베 장관은 북.일 양자협의에서 일본 정부의 입장을 전달했지만 “특별히 김정일 위원장에 대한 총리의 메시지라는 뜻을 담은 것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하라구치 고이치(原口幸市) 북.일 국교정상화협상대표가 송일호 대사에게 평양선언에 따라 여러가지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해 국교정상화를 추진하자는 원칙론을 설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도쿄=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