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對北 제재조치 반년 연장 방침

일본 정부는 작년 북한의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실시에 대한 보복조치로 취한 경제 제재를 반년 연장할 방침이라고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관방장관이 30일 밝혔다.

마치무라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단에게 내달 13일 기한이 만료되는 대북 경제 제재조치에 대해 “객관적인 정세상 지금 철회한다거나 완화를 할 만한 상황이 아니다”라며 반년 연장할 방침임을 표명했다.

일본은 작년 10월9일 북한의 핵실험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와는 별도로 ▲모든 북한 선박의 입항 금지 ▲모든 북한산 물품의 수입 금지 ▲민간인을 포함한 북한 국적자의 입국 금지 등의 독자적인 제재조치를 발동했다.

이러한 제재조치에 대해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북한이 아직 핵 포기를 향한 구체적 행동을 취하지 않은 데다 일본인 납북 문제 해결에 성의있는 대응을 보이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반년 연장한 바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