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對北관계 정상화해야”

일본은 북한과의 관계정상화 노력을 가속화해야 하며 이는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협상에서 핵심적 유인책이 될 수 있다고 국제위기기구(ICG)가 진단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27일 발간되는 ICG 보고서를 인용, 이같이 보도하면서 양국의 관계정상화가 일본에게 동아시아의 안정을 유지하고 과거사 청산으로 한 걸음 더 나아가는 것을 의미하는 반면 북한에게는 무너지는 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거대 경제력이 유입되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미 긴장돼 있었던 북일 관계는 지난 1970-80년대에 발생한 북한의 일본인 납치 논쟁으로 지난해 더욱 경색됐다.

북한은 납치된 10명의 일본인 가운데 8명이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DNA검사에서 북한이 1977년 납치된 요코다 메구미의 것이라고 주장하는 화장 유골이 다른 사람의 것으로 판명되면서, 일본 여론은 일본 정부가 북한을 제재해야 한다고 강력히 압박하기에 이르렀다.

보고서는 “일본인 납치는 일본인들의 마음을 파고들어 때때로 이것이 양국간 유일한 논쟁인 것처럼 보이나 실제 북한의 핵 문제와 미사일 개발은 일본 전체의 안보에 훨씬 더 중요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나아가 “양국 관계정상화는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하는 주요한 유인책 중 하나지만 납치 논쟁이 불거져 있는 한 북한은 이를 받아들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ICG 보고서는 일본인 납치와 북핵 문제가 함께 다뤄져야 한다면서 “다자간 틀에서 어떠한 실질적 진전이 이뤄질 경우 북일 양자간의 이슈들도 해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