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 17번째 납치사건 유엔 보고

일본 정부는 1977년 일본 돗토리(鳥取)현 요나고(米子)시에서 실종된 마쓰모토 교코(松本京子.여.당시 29세)씨를 북한 공작원이 저지른 납치 피해자로 공식 인정하고 21일 유엔 인권이사회에 그 내용을 보고했다.

그 같은 보고를 받은 유엔 인권인사회 산하 ‘강제ㆍ비자발적 실종 실무그룹’ 위원들은 마쓰모토씨를 포함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도록 북한에 계속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교도 통신이 일본 정부 당국자의 말을 인용, 22일 보도했다.

이로써 일본 정부가 인정하는 납북 피해자는 이미 귀국한 5명을 포함해 모두 17명으로 늘어났다.

실무그룹 회의에서 일본측은 또 자국 경찰이 2002년 송환된 일본 국적의 소가 히토미씨의 납치에 관여한 한 북한 여성 공작원에 대한 체포영장을 이달 초 발부받았으며, 현재 북한에 체류 중인 것으로 추정되는 그 공작원의 신병인도를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그동안 ‘강제ㆍ비자발적 실종 실무그룹’은 소가씨의 어머니와 요코타 메구미씨를 포함해 유엔에 청원을 낸 9명의 일본인 납치자 문제에 대한 조사를 벌여 왔다.

1980년 설치된 이 실무그룹은 실종자의 가족들과 관련 정부들 사이의 의사소통 채널로 활용되면서 가족들이 실종자의 행방을 찾는 데 지원을 해왔다.

북한은 일본인 납치 피해자가 모두 13명으로 5명은 이미 송환됐고 나머지 8명은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