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北 핵실험 감시태세 한층 강화

일본은 북한이 지하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징후와 정보들이 계속 전해지면서 북한의 동태에 대한 감시 태세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

이와 관련,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25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실험 정보를 확인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서 “정보 수집과 분석의 빈도를 한층 늘리고 있다”며 정부로서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도 이날 “만약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경우 일본과 동북아,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대해 중대한 위협으로 단연코 용인할 수 없다”며 북한의 움직임을 강력히 견제했다.

그는 또 “북한의 핵문제는 6자협의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북한에 대해 6자 협의로의 즉각적인 복귀와 핵개발 계획의 포기 등을 거듭 촉구했다.

교도(共同)통신은 앞서 일본 정부 소식통을 인용, 북한 동북부의 지하 핵실험장에서 차량이 들락거리는 등의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러한 움직임이 핵실험을 위한 것인지 여부는 확인할 수 없다고 전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